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kakao 블로그 본문

무연고 아동을 위한 따뜻한 한 땀, 베이비 키트 만들기

2018.02.02 13:00
 

오늘처럼 많이 추웠을 4년 전 겨울, 베이비박스에서 들리는 작은 울음소리…
얇은 배냇저고리만 입은 채, 이불에 덮여있던 아기 곁에는 ‘미안하다’는 쪽지 한 장만 덩그러니 놓여 있었습니다.

꼭 뉴스에서 접했을 법한 이 사연의 아기는, 카카오크루(임직원)가 어린이재단을 통해 2016년부터 후원해온 다섯 살 수아(가명)의 이야기인데요.

수아(가명)처럼, ‘버려지다’라는 말의 뜻을 알기도 전에 버림을 받는 ‘무연고 아동’이 한 해에만 300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카카오크루는 임직원 정기기부프로그램인 '다가치펀드'를 통해 무연고 아동을 포함한 150명의 저소득가정 아동을 후원하고 있는데요, 지난 1월 24일에는 50여 명의 카카오크루가 모여 무연고 아동을 위한 베이비키트 만들기 자원봉사를 진행하였습니다. 한땀 한땀 정성 들여 만드는 생애 첫 선물, 따뜻한 온기가 가득했던 그 현장을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무연고 아동을 위한 베이비키트는 영유아 필수 생활 물품인 모자와 턱받이, 아이에게 안정감을 전해주는 속싸개, 인지적 발달능력을 키우는 딸랑이 인형까지 4가지 종류로 구성되어있는데요. 각 키트별로 난이도가 달라 본인의 실력에 맞게 적합한 키트를 선택했습니다!

키트를 받자마자 바느질에 몰입하는 크루들! 사실 군대 이후 바느질이 처음이라 걱정인 크루부터, 손바느질로 무엇이든 만들 수 있는 크루까지- 바느질 실력이 천차만별이었는데요. 바느질이 서툰 크루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미리 바느질에 자신 있는 마스터를 지원받았어요.

평소 바느질 실력을 갈고닦아온 마스터들 덕분에 모두가 어려움 없이 예쁜 베이비 키트를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

이번 베이비키트 만들기 자원봉사는 카카오크루뿐아니라 크루의 가족까지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더 뜻깊은 자리가 되었는데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먼 곳까지 와서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신 가족들 덕분에 훈훈한 온기를 느낄 수 있었어요!

이렇게 만들어진 베이비키트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아동복지 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무연고 아이들에게 전달되었습니다. 조금 서툰 솜씨이지만 한 땀 한 땀에 담긴 카카오크루의 따뜻한 온기가 베이비키트를 받게된 아이들에게 온전히 전달되기를 바랍니다 :)

댓글 갯수
임현수 2018.03.12 17:43

안녕하세요 소시민입니다.


대기업 카카오 사 대표님께 인사 올립니다.





위 두문장이 제 마음을 대변하는 문장이 되었으면 하네요.


맞습니다 카카오사는 대기업입니다. 절대 구멍가게가 아니며, 이제는 그래서도 안되는

저희나라 차기 대들보로서의 기업이 될거라, 저역시 봅니다.





지금 드리는 말은 대외적으로 힘쓰시는 대표님께 조금은 경종을 울릴만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정작 신경쓰셔야 할것은 견고한 바위 내부의 물 한방울 아닌가 싶어서요.


때는 3월2일 20000포인트에 이르는 포인트가 한번의 알림없이 사라진 것을 확인한 저는 바로 상담전화를 겁니다. 상담원분께 그날 안으로 답변 반드시 드릴테니 기다려달라는 말만 듣고 기다리다 속절없이 3월5일 월요일이 되었습니다.

역시 돈을 돌려받아야하는 을의 입장인 저는 다시 문의를 드립니다. 상담지연이후 전화라 믿었으나 그날도 전

전화를 받아볼 수 없었습니다. 상급자와의 전화통화를 요청했고, 3월6일 또 한번의 자진 상담전화와 실랑이 끝에 나민철 과장과 통화를 할수있었고, 사태파악도 않으시고 전례의 처리를 보아 처리가 불가하다는 말씀을 되풀이 하시다 뒤늦게 문제를 인지하셔서 서비스 요청해놓겠다 금요일까지 기다려달라 하셔서 명백한 문제로 인한 원복처리를 위해 지연에 대한 그어떤 불평없이 금요일까지 기다려 당일 6시전후로 캐시백 처리하겠다 확답을 하셔놓고는 역시 또한번 약속을 저버리셨습니다. (역시 기대는 저버리지 않으시구요) 그리고 또 속절없이 주말이 끼어 3월12일 월요일. 역시 사태파악은 전혀 못하고 계셨고 저는 화가 정말 머리끝까지 났으나, 민원팀 민원팀장 김종한 분께서 지연에 대한 말은 전혀없이 미안하다는 말만 되풀이하셨고 저는 본래 나민철 과장과의 상담 업무였으니 그분을 바꿔달라 말씀드렸으나, 그런분은 안계신다며, 화가난 저에게 기만까지 하셨습니다.


조직도까지 말씀드릴 이유는 없다고 말씀하셔서 저는 말씀드렸습니다.





온오프라인 가리지 않고 알릴수 있는 대로 알리겠다, 그과정에서 두분 상급자 되시는분 귀에 들어가면 좋고,


소수아닌 다수에게 알려진다면 더 좋을것 같다.





그리고 저는 앞으로 이 일을 계속 할것입니다.





제가 블랙컨슈머 입니까?

정당한 참여로 받은 캐시를 돌려받기 위해 쓰지않아도 될 시간과 노력, 비용을 들였습니다.





안에서 소비자 우롱하는 직원단속 단단히 하셔야 할겁니다.





wkfsksgustn@hanmail.net

TOP